청양행복교육지구

통합검색
홈 > 행복교육지구 > 마을교육자원 > 전통역사 내용인쇄

전통역사

백곡리토성 위치

  • 주소 : 청양군 정산면 백곡리

산면 백곡리에는 ‘백실’마을이 있다. 이 마을의 남쪽에는 계봉산에서 흘러내린 지맥에 의해 형선된 표고 50m 정도의 나지막한 구릉이 자리하고 있는데, 백곡리토성은 바로 이 나지막한 구릉의 정상부에 축조된 테뫼식산성이다. 토축산성이라 성벽의 대부분이 붕괴되고, 성내외면을 밭으로 개간하면서 대부분의 지형이 파괴되어 성벽의 흔적은 극히 일부에서만 찾아볼 수 있지만 현지 주민들은 이곳을 ‘두능성’으로 부르기도 한다.
비록 높이는 낮은 편이지만 평야를 향해 돌출된 지맥의 서남쪽 끝단에 해당되어 전망은 좋은 편이다. 즉, 동남쪽, 남쪽, 서쪽으로는 지곡리와 백곡리, 역촌리 등지의 넓은 평야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성은 구릉 정상부를 중심으로 테뫼식으로 자리하였는데, 전체 둘레는 약 380m 정도에 불과하다. 성벽의 대부분은 붕괴되어 정확한 현상을 확인할 수 없다. 특히 북벽, 동벽, 서벽은 토루의 흔적을 거의 찾을 수 없다. 다만, 성벽의 통과선으로 보이는 밭둑 바깥쪽으로 급경사면을 이루는 낭떠러지가 이어지고 있어 이곳이 원래 성벽이었을 가능성을 높여 주고 있을 뿐이다.
일부나마 성벽의 흔적이 남아 있는 곳은 남벽쪽이다. 남벽은 전체 길이가 약 130m 정도 되는데, 그 중 동벽과 만나는 남동쪽에 토루의 일부가 남아 있다. 여기에서 보면 토루는 외고 약 3m, 내고 약 1m의 크기를 하고 있다.
부대시설로는 문자와 건물지를 들 수 있다. 성벽의 대부분이 이미 완전히 붕괴된 상태이기 때문에 문지의 흔적은 분명하지 않은 편인데, 다만 남벽의 중앙에서 약간 동쪽으로 치우친 지점에 약 4m 폭으로 성벽이 끊겨 있는 부분이 있다. 그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잔존 상태나 위치, 지형 등을 감안해 볼 때 이곳이 원래의 성문이 있었던 곳이 아닌가 추정된다.
성내 전역이 밭으로 경작되고 있는 만큼 건물지는 성내 곳곳에 마련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성내에서는 와질토기편과 개배편을 수습할 수 있다.